• 김동환(왼쪽) 하나벤처스 대표와 이레나 한국수력원자력 방사선보건원장이 7일 하나벤처스 대회의실에서 디지털혁신성장펀드 투자조합 결성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수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은 130억원 규모의 디지털 혁신 성장펀드 투자조합을 결성하고 자금 운용을 시작했다고 7일 밝혔다.

디지털혁신성장펀드는 유망기술을 보유한 국내 방사선의학 및 디지털헬스케어 분야의 중소·벤처기업 지원과 육성을 목적으로 하며 한수원 100억원과 자산운용사인 하나벤처스가 30억원을 출자했다.

디지털혁신성장펀드는 앞으로 7년 동안 운용될 예정이며 투자기간 3년간 결성총액의 60% 이상을 방사성동위원소 및 방사선을 이용한 의약품 개발, 치료·진단 장비 제조, 의료용 계측기 제조 및 ICT와 연계된 헬스케어 관련 기업에 의무투자 하도록 하고 있다.

투자조합은 기술경쟁력은 있으나 자본과 경영노하우가 부족한 설립초기 기업을 대상으로 미래가치, 수익가치를 반영한 기술력, 경영능력, 성장가능성을 중심으로 유망기업에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레나 한수원 방사선보건원장은 “이번 투자가 국내 방사선의학 산업 및 디지털 의료 성장환경 조성에 마중물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중장기적으로 방사선의학 사업의 수익기반 조성뿐 아니라 국내 관련 산업에도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7 17:58:12 수정시간 : 2021/05/07 17:58:1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