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소형아파트 품귀 현상에 전세 물건까지 구하기도 힘들어지자 상대적으로 접근이 쉬운 주거용 오피스텔로 눈길을 돌리는 이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는 주거형 오피스텔의 경우 아파트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부담이 덜하고 청약규제도 까다롭지 않기 때문이다.

이를 반영하듯 여러 건설사들이 주거용 오피스텔의 눈높이를 올리고 있다. 실제 일반 아파트 못지 않은 평면, 커뮤니티 시설 등의 차별화된 특화 설계 뿐만 아니라 식사서비스 등 다양한 편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곳들이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각종 생활 및 업무 인프라와 교통 환경을 갖춘 고급 주거형 오피스텔 ‘천안 신불당 모나크545'가 분양에 나선다. 천안의 강남이라 불리는 신불당의 가장 중심에 위치한 천안 신불당 모나크545는 이번 분양을 통해 지하 5층에서 지상 15층, 총 6개 타입의 오피스텔 545실, 근린생활시설 49실을 공급한다.

특히 주거에 최적화된 복층과 테라스를 갖춘 특화 설계를 선보인 점이 특징이다. 약 80%의 세대수가 전용 30㎡~38㎡ 타입으로 구성되었으며, 전 실 복층형 구조 설계로 공간 활용성을 높였다. 또 조식서비스, 휘트니스센터, 엔드리스풀(1인수영장) 등 입주민의 편의성을 높이는 다양한 공간을 마련하는 동시에 천안 최초 고품격 커뮤니티 공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교통여건은 KTX, SRT가 동시 운영되는 천안아산역이 지척이며, 신불당 메인 지구인 천안시청 앞에 위치하고 있다. 아울러 천안일반산업단지, 삼성SDI 등 대기업 중심으로 이미 구축된 생활 인프라로 인해 교육 환경 및 병원의 밀집으로 건강관리와 다양한 문화생활까지 영위할 수 있다.

천안 신불당 모나크545 관계자는 "천안시는 전국에서도 신혼부부 수가 높은 지역 중 하나로 내 집 마련의 꿈이 있는 예비신혼부부들이 비교적 부담이 덜한 오피스텔을 눈여겨보는 추세다"며 "직주 근접성을 갖춘 오피스텔로 주변 상업 및 문화 시설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특징과 함께 여러 개발 호재 소식들로 기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30 13:06:36 수정시간 : 2021/04/30 13:06:3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