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포스코건설은 관련 계열사, 소방청과 함께 포스코건설 인천 송도사옥에서 화재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이웃사랑 안전지킴이’ 발대식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과 신열우 소방청장, 김정수 포스코O&M 사장, 정훈 포스코A&C 사장 등이 참석했다.

2013년부터 시작한 ‘화재예방 주거환경 개선활동’은 올해로 9년ㅉㅒ를 맞이했으며 현재까지 취약계층 251가구의 주거환경을 개선했고 화재에 취약한 2600여가구에 주택용서방시설을 설치했다.

올해는 예년의 화재예방 주거환경 개선활동에 더해 현장 인근 지역의 재해와 비상상황에 대비한 지역 소방 거점 활동, 어르신들의 안전을 지켜 드리기 위한 안전키트 지원, 장애 특수학교의 안전 대피로 설치 등 사업범위를 4개로 확대했다.

포스코그룹의 3개사는 각사의 장점을 살려 장애특수학교 안전시설물 보강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설계와 감리는 포스코A&C에서 담당하고 시설물 상태 점검과 위험요소 컨설팅은 포스코O&M, 대상학교 선정과 안전시설물 시공은 포스코건설이 맡는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은 “코로나 19라는 전대미문의 열악한 여건이지만 포스코건설과 E&C부문사 임직원들은 어려운 이웃의 안전과 환경을 세심하게 살펴 지역사회와 공존하는 기업시민의 경영이념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9 16:52:55 수정시간 : 2021/04/29 16:52: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