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효율 제고…에너지 절감률에 따라 세대 당 최대 40만원 인센티브 제공
  • 난방배관 개체지원사업이 완료된 기계실. 사진=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한난)가 지역난방 사용 고객의 난방품질 개선 및 에너지 이용 효율 향상을 위해 추진중인 ‘공동주택 난방배관 개체지원 시범사업’을 지속 시행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공동주택 난방배관 개체지원 사업은 배관 내 스케일, 부식 등으로 효율이 저하된 공용 난방배관을 새로운 배관으로 교체해 설비 성능, 난방 품질 향상은 물론 고객의 에너지 사용량과 난방비 절감까지 유도하는 사업이다.

올해 추진 예정인 ‘2022년 난방배관 개체지원 시범사업’의 지원대상은 한난와 열수급 계약을 체결한 고객 가운데 건축물 준공 15년이 경과한 공동주택으로, 부분 수리·보수 공사를 제외한 2차측 공용 난방배관(입상관·횡주관) 개체 또는 전면 공사를 2022년에 착수하는 단지다.

이번 사업은 난방배관 개체 실 공사비의 30%(세대 당 최대 40만원), 설계·감리 비용의 30%(단지 당 최대 400만원)를 지원하고, 에너지 효율향상 인센티브 명목으로 에너지절감률의 20%(세대 당 최대 8만원)를 추가로 지원한다.

이번 사업의 신청기간, 지원자격 등 ‘2022년 난방배관 개체지원 시범사업’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추후 한난 홈페이지에 공고될 예정이다.

정상천 한난 사업본부장은 “2018년부터 총 41개 단지가 지원 혜택을 받았고, 자체 설문조사 결과 고객 대부분이 시설 개체 후 지역난방 품질 향상을 체감했다”며 “앞으로도 지역난방 에너지 효율 향상 및 고객 불편 해소를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해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적극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6:16:41 수정시간 : 2021/04/12 16:16:4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