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팅 역량과 통합적 프로젝트 수행 능력 강화…대규모 복합개발사업 추진 박차
  • 현대산업개발 CI. 사진=현대산업개발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현대산업개발이 개발 및 마케팅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미래혁신본부를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2일 밝혔다.

미래 준비 기능을 강화하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을 준비하기 위해 미래혁신본부와 안전경영실을 신설했고, 상품개발 기획 및 영업력 강화를 위해 개발본부와 수주본부를 개발영업본부로 통합했다.

또 마케팅과 브랜드 역량 강화를 위해 개발영업본부 내 마케팅 부문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기존 4본부 2실 29팀 10그룹 1지사에서 4본부 4부문 1실 31팀 5그룹 1지사로 조직이 변경됐다.

여기에 2018년 도입한 애자일 조직을 발전시켜 프로젝트 조직을 신설하는 한편, 새로운 조직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수평적 리더십과 전문성을 보유한 젊은 리더도 대거 발탁했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현대산업개발은 미래 준비 기능을 강화하고 신사업과 신기술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미래혁신본부를 신설했다.

미래혁신본부는 미래전략팀과 HR혁신팀, 디지털플랫폼팀 등으로 구성되어 디지털 트렌드의 능동적 대처와 더불어 신사업 발굴과 신기술 개발, 미래 인재 육성 등의 중책을 맡는다.

최근 현대산업개발은 ESG가 강조되고 있는 기업환경 변화에 따라 안전 및 환경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안전경영실도 신설했다.

아울러 기존 개발본부와 수주본부로 나뉘었던 조직을 개발영업본부로 개편해 상품개발 기획 및 기능별 영업 강화에 나섰다.

특히, 프로젝트 조직을 신설해 사업 추진 시 담당자의 적극적인 의견 개진을 통해 빠른 의사결정이 이뤄지는 등 책임경영의 도입으로 업무의 일관성과 통합성을 높였고, 마케팅과 브랜드 전략을 고도화하기 위한 마케팅 부문도 본부 내에 신설했다.

마케팅팀, 상품기획팀 등으로 구성된 마케팅 부문은 새로운 콘셉트의 상품과 서비스를 기획하고 온·오프라인의 고객 경험 등을 혁신해 나가며 통합적 브랜드 마케팅을 전개해나가는 역할을 맡게 된다.

기존 조직 또한 지속적인 변화를 추진한다. 건설본부는 신설된 건설디지털팀을 통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현장관리의 고도화를 추진해 현장의 스마트한 변화를 모색해 나간다.

경영본부도 경영분석과 재무 및 회계 등 회사 운영의 기반이 되는 각 부문의 경영효율화에 주력하고 전문성 또한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조직개편은 전문성에 따른 실력주의 인사 원칙의 기조 아래 혁신형 인재를 등용하는 데도 중점을 뒀다.

특히, 현대산업개발은 이번 인사를 통해 1개 부문과 1개 팀장에 여성 리더를 추가로 선임했다. 이에 따라 현대산업개발은 전체 31개팀 가운데 약 23%에 달하는 7개 팀을 여성이 이끌게 됐다. 여성 임원도 3명이 근무 중이다.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새로운 사업 분야를 모색하고, 미래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개편된 조직을 통해 디벨로퍼로서의 역량을 더욱 고도화해 새로운 도시 모델을 정립하고 새로운 사업 플랫폼 발굴 노력에도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0:03:01 수정시간 : 2021/04/12 10:03: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