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시스템즈’와 건설엔지니어링 분야 인공지능(AI) 자동설계기술 공동개발
  • 7일 서울 종로구 현대엔지니어링 계동 사옥에서 한대희(왼쪽) 현대엔지니어링 상무와 크리스토퍼 리우(모니터) 벤틀리시스템즈 부사장, 김덕섭 벤틀리시스템즈 한국 지사장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이 건설엔지니어링 분야에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설계 자동화 시스템 개발에 나선다.

현대엔지니어링은 7일 벤틀리시스템즈와 ‘자동화 AI 설계 개발 협력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한 대희 현대엔지니어링 엔지니어링센터장 상무와 크리스토퍼 리우 벤틀리시스템즈 부사장, 김덕섭 벤틀리시스템즈 한국 지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엔지니어링 본사에서 진행됐다.

현대엔지니어링과 벤틀리시스템즈는 이번 협약을 통해 철골 및 콘크리트 구조물을 자동으로 설계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해 최적화하는 시스템 구축을 위한 기술개발을 협력한다.

이번 공동기술 개발에 참여하는 벤틀리시스템즈는 1984년 설립 이후 도로와 교량 및 공항, 고층 건물, 산업 및 전력 플랜트, 유틸리티 네트워크 관련 소프트웨어 개발사다.

벤틀리시스템즈는 엔지니어링 분야에 필요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해 지난해 기준 172개국 연 매출 8억 달러를 기록한 글로벌 기업이다.

한대희 현대엔지니어링 상무는 “세계적인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회사 벤틀리시스템즈와 협업을 통해 설계 자동화 분야에서 더욱 큰 성과를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며 “설계, 구매, 시공, 운영 등 전 영역에 AI 기술 기반 자동화 시스템과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8 15:15:10 수정시간 : 2021/04/08 15:15:1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