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트 부티지지 미 교통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피트 부티지지 미국 교통장관이 물류 대란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부티지지 장관은 17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우리가 올해 경험하고 있는 많은 (물류의) 어려움들이 내년에도 이어질 것"이라며 "그러나 장·단기적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 취해야 할 조치들이 있다"고 말했다.

또 "공급 측면에서뿐 아니라 수요 측면도 함께 조망해야 하는데, 수요 문제는 고려 대상이 아니다"라며 "이것이 인프라 법안을 처리해야 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법안에는 170억달러(한화 약 20조1천195억원)의 예산이 항구에만 할애됐다"며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과 같은 상황에서 수요 불안정에 따른 병목 현상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이 같은 장기 과제들을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물류대란으로 지난주에는 바이든 대통령은 삼성을 비롯해 월마트, 페덱스, 타깃 등 주요 유통·물류업체 대표와 항만노조 지도부 등을 소집해 대책 회의를 주재하기도 했다.

현재 미 하원에는 상원을 통과한 1조2000억달러(한화 1420조2000억원) 규모의 인프라 예산 처리법안이 계류 중이다. 해당 법안은 도로를 비롯해 항만, 공항 등 사회 기반시설에 대한 대규모 투자 계획을 담고 있다.

하원은 애초 이달 초 법안을 처리할 방침이었지만, 사회안전망 예산안을 둘러싼 민주당 내 갈등으로 인프라 법안마저 발목이 잡히며 예산 처리에 난항을 겪는 상황이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8 10:15:58 수정시간 : 2021/10/18 10:1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