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리아 정부군의 포격으로 파괴된 이들립 지역의 건물. 사진=AFP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시리아 내전으로 35만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24일(현지시간) 2011년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10년간의 시리아 내전으로 35만209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름과 날짜, 사망 장소를 통해 보수적으로 파악한 수치라며 실제로는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첼레트 대표는 "지난달만 해도 시리아 남서부 다라 주변에 있는 민간인들은 정부군과 무장한 반군의 격렬한 전투와 무차별 포격에 노출됐다"면서 "오늘날 시리아인들의 생활은 상상할 수 없는 고통"이라고 밝혔다.

시리아에서는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철권통치에 나선 후 2011년 반군이 이에 반발하면서 내전이 발발했다. 내전 초기 반군에 밀렸던 알아사드 대통령은 2015년의 러시아의 개입으로 전세를 역전했으며 현재 반군을 북서부 이들립 일대에 몰아넣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내전의 여파로 수십만명이 사망하고 시리아 인구의 절반은 난민이 됐으며 80% 이상이 빈곤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5 16:50:15 수정시간 : 2021/09/25 16:5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