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멍완저우 중국 화웨이 부회장. 사진=밴쿠버 AP/CP통신, 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 법무부와 기소 연기 합의로 캐나다에서 풀려난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이 중국으로 떠난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FP통신은 24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가택연금 중이던 멍완저우 부회장은 이날 2년 9개월만에 석방된 후 중국으로 떠났다고 보도했다.

미 법무부가 이날 멍 부회장이 이란 제재와 관련해 일부 잘못을 인정하는 대가로 금융사기 사건을 무마하는 기소 연기 합의에 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합의에 따라 미 법무부는 피고인이 특정한 합의 조건을 지키는 한 일정 기간 기소를 자제하게 된다.

한편,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은 지난 2018년 12월 캐나다 밴쿠버 국제공항에서 미국 정부의 요청에 따라 캐나다 경찰에 체포됐다. 이후 미국 검찰은 멍 부회장의 범죄인도를 추진해왔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5 12:59:30 수정시간 : 2021/09/25 12:59: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