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코로나19 제4차 유행기에 들어선 일본에서 신규 확진자가 사흘째 6000명 이상 속출하고 있다.

9일 일본 NHK방송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감염자는 도쿄 1032명을 포함해 총 6488명(오후 7시 30분 기준)으로 집계됐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가 6000명을 넘은 것은 7000명대를 기록한 전날을 포함해 사흘째다. 후쿠오카(529명), 홋카이도(506명), 후쿠시마(72명) 등 3개 지역에선 이날 최다 확진자가 나와 지방에서도 감염이 급속히 확산하는 양상이다.

일본 전체 누적 확진자는 64만2474명으로 불어났고, 사망자는 59명 더해져 1만918명이 됐다. 인공호흡기 치료 등을 받는 중증 환자도 1144명으로 늘면서 최다치를 경신했다.

일본 정부는 신규 확진자가 급증해 의료 체계의 붕괴 위험이 높아진 도쿄, 오사카, 교토, 효고 등 4개 지역에 오는 11일까지 시한으로 지난달 25일부터 발효한 3번째 긴급사태를 이달 말까지 연장하기로 지난 7일 결정했다.

또한 감염 확산이 심각한 아이치, 후쿠오카 등 2개 지역을 긴급사태 적용 대상으로 추가 지정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09 20:38:11 수정시간 : 2021/05/09 20:38:1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