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다음달 말까지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최소한 1차 접종을 마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가 AP통신 등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연설에서 오는 19일부터 미국의 모든 성인이 백신 접종 자격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5월 1일 목표에서 달성 시기를 2주가량 앞당긴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더는 혼란스러운 규칙이나 제한은 없다"며 19일까지는 백신을 맞기 위해 줄을 설 자격이 주어질 것이라고 한 뒤 5월 말까지 대부분 성인이 최소 1차 접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AP는 접종 자격의 의미에 대해 이때까지 실제 주사를 맞을 수 있다는 것이 아니라 접종을 위한 예약 날짜를 잡을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취임 75일 만에 미국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1억5000만회 접종을 완료했고, 지난 3일에는 일일 접종 건수가 400만회를 넘어섰다고 전했다.

지난 1월 20일 취임한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100일 때까지 1억회 접종을 약속했지만, 접종 속도가 빨라지면서 이 목표치를 2억회로 상향 조정한 상태다.

백악관에 따르면 성인 기준으로 40% 이상이 최소 1회 접종을 끝냈고, 4분의 1가량은 2차 접종까지 끝냈다. 또 65세 이상의 75%는 1회 접종, 55%는 2차 접종을 마쳤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은 계속해서 방역지침 준수와 백신 접종 참여 등 '전시 체제'를 유지할 것을 호소했다. 그는 "우리는 결승전에 도착하지 않았다. 바이러스와 사활을 건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새로운 변이의 빠른 확산, 확진자의 재증가 등을 언급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의 바이러스 기원과 확산 책임론과 관련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얘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에 "나는 (이에 대해) 시 주석과 대화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7 09:44:43 수정시간 : 2021/04/07 09:44: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