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흥민 인스타그램
손흥민이 경기 도중 쓰러진 옛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손흥민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에릭센과 토트넘 홋스퍼에서 함께 뛰던 시절 사진을 올리고 영문으로 쾌유를 비는 메시지를 남겼다.

그는 "내 모든 사랑을 에릭센과 그의 가족들에게 보낸다. 형제여, 힘내길"이란 글과 함께 하트와 손뼉을 부딪히는 이모티콘을 올렸다.

앞서 에릭센은 전날(한국시각)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20) 덴마크와 핀란드의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전반 42분께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약 10여분 간 심폐소생술을 받고 병원으로 이송된 그는 다행히 의식이 돌아왔으며 현재는 안정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기에서 덴마크는 핀란드에 0 대 1로 졌다. 하지만 유럽축구연맹은 에릭센의 빠른 회복을 기원하며 그를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했다.

기자소개 김현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3 16:34:39 수정시간 : 2021/06/13 16:34:3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