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분 연장 혈투 끝에 '이동경 프리킥 도움→정태욱 헤딩 결승골'로 승리
  • 26일 밤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에서 정태욱이 연장 후반 8분 결승골을 넣은 후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우리나라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사우디를 누르고 첫 우승을 이룩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26일 밤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대회 결승전서 연장 후반 8분에 나온 정태욱의 헤딩 결승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 대회 결승 진출로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진출권을 따내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한 김학범호는 지난 2014년 1월 시작해 4회째가 된 이 대회에서 한국 축구 사상 최초로 우승 트로피까지 가져왔다.

특히 김학범호는 AFC U-23 챔피언십 역대 대회 최초로 전승(6승) 우승의 쾌거를 거뒀다.

김학범호는 조별리그 3경기(중국 1-0승·이란 2-1승·우즈베키스탄 2-1승)를 거쳐 요르단과 8강전(2-1승), 호주와 4강전(2-0승)까지 모두 승리를 거뒀고, 사우디와 결승전(1-0승)에서도 이기면서 전승 우승을 달성했다.

한국은 1회 대회 4위, 2회 대회 준우승, 3회 대회 4위를 기록한 후 4회 대회서 우승하며 '3전 4기'를 이뤘다. '도쿄행 티켓'과 '우승 트로피'까지 올린 김학범호는 28일 새벽 방콕을 떠나 귀국길에 나선다.

결승전에서 김학범호는 전반에 상대의 조직적인 패스와 강한 전방 압박에 막혀 답답한 경기를 했다.

그러나 한국은 후반 12분 이동경의 침투패스를 받은 이동준이 페널티 지역 왼쪽서 왼발슛을 날렸고, 이 슛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것을 시작으로 공격의 실마리를 풀었다.

하지만 정규 경기 시간은 전후반 90분 동안 득점 없이 끝나 결국 연장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연장 후반 8분 마침내 수비수 정태욱이 결승골을 터트렸다.

연장 후반 8분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을 이동경이 골대 쪽으로 보냈고, 정태욱이 골 지역 정면에서 점프해 헤딩으로 사우디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리고 이 골은 그대로 결승골이 돼 경기가 끝났다.

김학범호의 중원을 맡은 원두재가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가 됐다. 원두재는 중국과 조별리그 1차전 결장 이후 전 경기서 모두 풀타임 출전을 했다.

특히, 골키퍼 송범근은 6경기 모두 풀타임 출전하는 동안 단 3실점으로 실점을 막은 철벽 방어로 김학범호의 우승에 주역을 맡아 '베스트 골키퍼'로 선정됐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7 11:10:40 수정시간 : 2020/01/27 11:1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