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 증증도 따라 수용 가능 의료기관 이송 및 환자 편중 차단
  • 충남대병원 응급실 전경.
[대전=데일리한국 이영호 기자] 충남대병원이 대전시·대전소방본부와 함께 환자의 중증도에 따라 적절한 응급의료기관으로 환자를 이송하도록 하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개발했다.

충남대병원은 필수의료 분야의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중증응급환자 이송·전원 및 진료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대전권역 내 응급의료기관의 실시간 병상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한 것이다.

대전형 병원 전 단계 중증응급환자 이송 앱은 대전지역 내에서 발생하는 응급환자를 병원 전단계에서 119구급대원이 신속하게 중증도를 분류하고 중증도에 따라 이송 가능한 병상정보를 확인해 적절하게 분산 이송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특히 응급환자의 생체징후와 증상만으로 중증도를 평가해 중증도 결과에 따라 수용 가능한 의료기관으로 이송해 환자의 대기 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중증응급환자의 처치가 적절한 의료기관으로 이송할 수 있도록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앱에 탑재된 중증도분류도구는 NEWS2(National Early Warning Score 2; Royal College of Physicians)와 대전소방본부 이송지침을 기반으로 충남대병원 대전권역응급의료센터와 대전소방본부의 협력을 통해 새롭게 개발한 것으로 대전시와 대전지역 내 10개 응급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했다.

지난 9월 충남대병원은 중증도분류도구에 대한 현업적용도를 높이기 위해 대전시 119구급대원 전수를 대상으로 사전 교육을 진행했고 현재 대전지역 소방서 구급차 태블릿에 프로그램을 설치해 시범 사용 중이며, 콘텐츠 구성은 △중증도 분류도구 △119구급대원 현장응급처치 표준지침 △대전지역 병원의 수용 가능한 응급실 병상 정보 △응급의료기관 및 소방서 119구급대원, 119상황실 등 승인된 대상만이 접근할 수 있도록 보안 설정 등으로 구성됐다.

윤환중 원장은 “시간이 촉박한 응급환자의 중증도에 따라 최적의 처지가 가능한 의료기관으로 환자를 신속하게 이송할 수 있는 장점은 물론 중증응급환자가 병원을 찾기 위해 헤매는 상황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영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6 11:03:17 수정시간 : 2021/12/06 11:03:17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