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심규익)은 대전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대상으로 올해 마지막 잔액소진 이벤트 ‘영(0)원히 문화누리’를 오는 24일까지 진행한다. 자료=대전문화재단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선치영 기자]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심규익)은 대전 문화누리카드 이용자를 대상으로 올해 마지막 잔액소진 이벤트 ‘영(0)원히 문화누리’를 오는 24일까지 진행한다.

주민등록상 주소지가 대전인 문화누리카드 이용자 중 3일 현재 잔액이 남아있는 문화누리카드를 24일까지 전액(10만원)소진한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문화누리카드는 국민의 삶의 질 향상과 문화격차 완화를 위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문화예술, 국내여행, 체육활동을 지원하는 카드로 2021년에는 1인당 연간 10만원의 문화생활을 12월 31일까지 지원하며 미사용 금액은 전액 자동 소멸된다.

기자소개 선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2 13:54:34 수정시간 : 2021/12/02 15:25:05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