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대덕구 박정현 청장이 한남대학교 메이커스페이스에서 ‘대덕e로움 정책 방향 수립을 위한 타운 홀 미팅’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대덕구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선치영 기자]대전 대덕구 박정현 청장이 한남대학교 메이커스페이스에서 ‘대덕e로움 정책 방향 수립을 위한 타운 홀 미팅’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정부가 2022년도부터 광역시의 자치구에서 발행되는 지역화폐에 대해 국비를 지원하지 않기로 결정함에 따라 예산 운용 등 대덕e로움의 새로운 정책방향 수립에 주민의 목소리를 담기 위한 자리로 지역주민을 대표하는 자생단체 회원 등 주민 90여 명이 참여했다.

이날 대덕e로움의 성과 및 직면한 대외환경 변화 등에 대한 현황 설명을 시작으로 향후 운영방향에 대한 주민 투표와 의견수렴, 주민들과 박정현 구청장과의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주요 논제는 △대덕e로움 유지 필요여부 △적정 월구매 한도 및 캐시백 △참여수당 지급을 위한 정책 방향 등이다.

  • 대전 대덕구 박정현 청장이 한남대학교 메이커스페이스에서 ‘대덕e로움 정책 방향 수립을 위한 타운 홀 미팅’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사진=대덕구 제공
대덕e로움 향후 운영방향에 대해 총 88명의 주민이 투표한 결과 △대덕e로움 유지 필요여부는 유지 80.7%, 폐지 19.3%, △적정 월구매 한도 및 캐시백은 월구매한도 20만원, 캐시백 10%(52.4%)로 나타났다.

구는 그동안 각종 회의를 통해 내부의견 수렴과 대덕사랑상품권 발행위원회 개최, 연구용역을 통한 외부의견 수렴의 과정을 거쳤으며 주민의견 청취를 최종으로 주민에 의한, 주민을 위한, 주민과 함께하는 새로운 대덕e로움의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선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2 12:47:23 수정시간 : 2021/12/02 12:47:23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