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28일 이틀간 총 3회 공연... 다양한 재즈 연주로 큰 호응
  • 27일 열린 용운동 에코포레 아파트 ‘우리마을 음악회’ 공연 모습. 사진=대전 동구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정예준 기자] 대전 동구는 27, 28일 이틀에 걸쳐 찾아가는 문화이벤트 ‘우리마을 음악회’를 개최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된 이번 음악회는 사전 신청한 각 아파트 단지로 공연단이 직접 찾아가는 방식으로 총 3회에 걸쳐 27일 오전 11시 용운동 에코포레 공연을 시작으로 가오동 은어송 3단지, 성남동 스마트뷰 아파트에서 개최됐다.

공연에 나선 ‘판도라’ 팀은 평창동계올림픽, 강릉 라이브 사이트 공연 등 국내·외 다양한 공연 이력을 가진 실력 있는 연주단체로 초겨울 날씨와 함께 코로나 19 등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주민들에게 따뜻한 재즈공연을 선사했다는 평이다.

아울러, 공연 팀은 대중들에게 친숙한 여진 <그리움만 쌓이네>, 봄·여름·가을·겨울 <브라보 마이 라이프>, BTS <다이너마이트> 등을 연주해 더욱 큰 호응을 얻었다.

이중숙 평생학습과장은 “코로나 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역 주민들이 이번 공연으로 조금이나마 마음의 안정을 찾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에게 다양한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두 번째로 개최된 우리마을 음악회는 코로나 19 시대에 맞춰 사전 신청한 각 아파트 단지로 공연단이 직접 찾아가는 방식으로 운영돼 주민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으며 동구의 대표 문화 행사로 거듭나고 있다.

기자소개 정예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8 13:30:17 수정시간 : 2021/11/28 13:30:17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