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대 LINC+사업단과 4차산업혁명혁신선도대학 사업단, 바이오헬스디지털혁신공유대학 사업단은 지난 25일 대전 선샤인호텔에서 디지털헬스케어 포럼을 개최했다. 사진=대전대 제공
[대전=데일리한국 이영호 기자] 대전대학교 LINC+사업단과 4차산업혁명혁신선도대학 사업단, 바이오헬스디지털혁신공유대학 사업단은 지난 25일 대전 선샤인호텔에서 디지털헬스케어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자체 공공의료기반 디지털헬스케어 생태계 구축’을 주제로 열린 이날 포럼에서는 지역의 미래의료서비스 전략과 디지털헬스케어 생태계 구축, 블록체인기술의 활용에 대한 주제발표와 열띤 토의가 이뤄졌다.

4차산업혁명선도대학 및 바이오헬스디지털혁신공유대학 사업단장을 맡고 있는 대전대 안요찬 교수는 인사말에서 “날로 다양해지고 예측할 수 없는 시대에 의료서비스 고도화는 필수불가결하기 때문에 디지털을 이용한 헬스케어 생태계 구축은 시급한 당면과제가 됐다”며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으로 우리 지역이 팬데믹시대를 극복하고 앞서가는 공공의료 기반을 구축하도록 하는 데 이번 포럼의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주제발표에선 대전세종연구원 지석구 정책협력관이 나서 질병예측 및 진단 인공지능 기술개발을 위한 병원·기업·정부의 3자간 협력과 R&D 프로젝트 추진의 필요성, 의료서비스 및 기술 관련 규제개선과 신시장 개척, 융합형 인재양성과 기술표준화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어 광운대 김영주 교수는 ‘지자체 공공의료기반 디지털헬스케어 생태계 구축’을 주제로 헬스케어 생태계 장벽 극복을 위해 정부가 혁신가의 역할을 담당해야 하며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의료정책의 엄중함을 정부와 지자체가 인식·수용해야한다고 발표했다.

마지막 발표자 한국AI블록체인융합원 임명환 원장은 조만간 사물인터넷 응용 단계에 이를 헬스케어분야에서의 블록체인 활용은 개인건강, 의료정보보호, 의료 임상정보 위변조방지, 신약개발, 의료서류 간소화, 건강정보 관리유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뤄질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스마트사회기술연구원 김선봉 이사장의 사회로 진행된 마무리 토의에서 참석자들은 의료서비스 및 기술 관련 규제 개선이 시급하며 신시장 개척을 위해 지자체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기자소개 이영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8 10:30:15 수정시간 : 2021/11/28 10:41:26
대호지아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