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당공천제 폐지 한목소리
임시회, 행정사무 감사 방향 제시
  • 황천순 충남 천안시의회 의장이 데일리한국과의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사진=고은정 기자
[천안(충남)=데일리한국 고은정 기자] 충남 천안시의회 황천순(더불어민주당) 의장과 정도희(국민의힘) 부의장이 기초의원 정당공천제 폐지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의장과 정 부의장은 23일 데일리한국과의 인터뷰에서 "정당공천제가 폐지돼야 의원들이 소신 있는 의정활동을 펼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여야 대통령 후보가 주도하되 국회의원들의 동의를 받아야 할 필요가 있다"며 "공천제 폐지는 대통령이 아닌 국회의원들이 하는 것이다. 소속 정당의 국회의원 동의를 얻어서 공약을 내게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주요 현안과 10월 임시회, 11월 행정사무 감사 등을 앞두고 천안시의회 방향 등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황 의장과 정 부의장은 지방선거가 1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의회의 여야, 혹은 집행부와 의회 간 대립보다는 '협치의정'을 강조했다.

  • 정도희 충남 천안시의회 부의장이 데일리한국과의 인터뷰에서 지역 주요 현안과 10월 임시회, 11월 행정사무 감사 등을 앞두고 천안시의회 방향 등에 대한 견해를 밝히고 있다.사진=고은정 기자
이와 관련해 정 부의장은 “저는 철저한 의회주의자로 여야를 떠나 토론하고 정책 제안을 하는 것에 박수치는 사람이다”라며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닌 건전한 행정부 비판은 언제든 환영한다”고 말했다.

황 의장도 “박 시장과 초반 갈등도 있었다. 하지만 의회나 시장도 예방주사를 맞았다고 생각한다"며 "무리한 예산 편성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 의원들도 무리하게 심사하지 않을 것이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의장과 정 부의장은 의원들의 공약 관리와 공표 시스템이 부재하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도 개선책 도입에 적극 의지를 표명했다.

정도희 부의장은 "의원들 공약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은 의원 본인"이라며 "의원들이 공약과 추진상황을 의원 본인이 기재해 홈페이지 등에 공개하는 방안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황 의장도 "의원 공약의 적실성을 높이기 위해 2022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과 국민의힘 시의원 후보들이 9대 의회에 공약 관리와 공표 시스템 도입을 공동 공약화하는 방안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고은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2 20:02:16 수정시간 : 2021/09/22 20:02: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