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혼잡 시간대 기준 최대 30분 이상 단축될 듯
  • 경주IC~터미널을 잇는 강변로 개설 공사가 공정률 80%를 보이는 가운데 11월 말 개통을 앞둔 모습.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경북)=데일리한국 은재원 기자] 경북 경주IC와 터미널을 잇는 '강변로'가 오는 11월 말 개통된다. 지난 2019년 4월 첫 삽을 뜬지 2년7개월 만이다.

강변로가 개통되면 경주IC와 터미널 간 소요시간이 주말 혼잡 시간대 기준 최대 30분 이상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22일 경주시에 따르면 경주IC 인근 '나정교'와 고속·시외버스터미널 인근 '첨성로'를 연결하는 강변로 2.24㎞ 구간이 오는 11월 말 개통을 목표로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다.

경주IC와 고속·시외버스터미널 잇는 최단거리 도로인 탓에 교통 분산은 물론 대중교통 이용객들의 불편 해소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 구간은 당초 내년 4월 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됐지만 현재 80%의 공정률을 보이면서 5개월 가량 준공을 앞당기게 됐다.

총 사업비 470억원이 투입된 이 사업은 앞서 개통된 천북교차로~신라초등학교 7.76㎞ 구간의 연결 구간이다.

경주시는 관광객들의 교통 편의 개선은 물론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경주IC~터미널을 연결하는 강변로의 조기 개통으로 고속도로 및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 해소는 물론 황리단길, 대릉원 등 경주를 찾는 관광객도 늘어나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간선도로망 확충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은재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2 10:58:33 수정시간 : 2021/09/22 10:58: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