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주 동부사적지 벌초 모습. 사진=은재원 기자
[경주(경북)=데일리한국 은재원 기자] 추석을 앞두고 경북 경주시는 오는 17일까지 첨성대와 월성 일원의 내물왕릉 등 7개 지구 고분의 벌초 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벌초는 53만㎡의 규모에 각 고분 마다 10여명이 동시에 올라 잔디를 깎고 잡초를 제거한다. 벌초 작업에만 6억14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경주시 관계자는 "왕릉 주변 환경을 깨끗이 정비해 추석에 고향을 찾는 출향인과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하지만 이번 예초작업은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으로 13일 조기 종료 됐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은재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4 18:26:49 수정시간 : 2021/09/14 18:2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