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디지털 선박시장 지속가능한 경쟁력 확보 위한 대응전략 모색
[부산=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 해양산업통합클러스터(MacNet)가 오는 14일 오후 2시부터 온라인을 통해 진행하는 ‘MacNet 전략세미나-Ⅳ, 해운.조선 Digitalization 어디까지 왔는가’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MacNet이 주최하고 부산광역시가 지원하며 한국선급(KR)이 후원한다. 세미나는 정부와 관련 업.단체 전문가들이 미래 디지털 선박(스마트, 자율운항선박) 시장에서 지속 가능한 경쟁력 확보를 위한 대응전략 모색을 위해 토론할 예정이다.

행사는 총 3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제1세션은 홍순배 해양수산부 과장이 e-Navigation 서비스의 종류와 향후 추가 도입될 초단파주파수(VHF) 및 위성통신망 기반의 육.해상간 디지털 통신체계(VDES)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임도형 아비커스 대표가 증강현실 기반의 내비게이션, 어라운드뷰 시스템의 자동 도킹 기술 등 자율운항 솔루션을 소개한다. 한국해양대학교 임정빈 교수는 ‘자율운항선박 원격제어 기술’을 주제로 자율운항 선박의 통신 네트워크 지연 등 육상 원격제어 문제점과 해결방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며 1세션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제2세션은 박재철 KR 책임연구원이 자율운항선박 기관시스템에서 계측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상태를 진단, 고장을 사전 예측하는 상태기반예지보전기술(CBM) 현황에 대해 설명한다.

이어 한기민 KR 책임연구원이 선체 부식.균열 등 손상정도를 AI(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탐지하는 AI 기반 선체손상 원격검사 기술을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박종성 KR 팀장이 중대해양사고에 즉각 대응하고 선박검사서비스를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가칭)서베이 서포트 센터(Survey Support Center) 구축 계획을 발표한다.

MacNet 관계자는 10일 “미래 디지털 선박시장에서 지속 가능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빅데이터 공유, 기술간 융.복합이 보다 과감하게 이루어져야 한다”며 “이번 세미나에서 선박 관련 첨단 시스템에 대한 소개와 전문가들의 깊이 있는 토론이 이루어지는 만큼 관련 산업 종사자들이 미래 디지털 기술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자 웨비나로 개최되며 세미나 공식 홈페이지에서 참여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맥넷 사무국(070-8799-7931)으로 연락하면 된다.

기자소개 양준모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0 10:45:37 수정시간 : 2021/09/10 10:4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