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후 2시 시청 대잠홀서 진상조사 결과 발표
  • 지난해 6월 포항시와 포항지진진상조사위원회가 포항지진의 진상규명을 위한 본격적인 조사활동에 앞서 포항시민의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주민의견 청취회'를 가지고 있다. 사진=포항시 제공
[포항(경북)=데일리한국 은재원 기자] 경북 포항지진 진상조사위원회는 오는 29일 오후 2시 포항시청 대잠홀에서 '포항지진 진상조사 결과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날은 진상조사위가 지난해 4월 활동을 시작해 1년3개월간 조사한 사항들을 주민에게 설명하고 질문을 받을 예정이다.

위원회는 지진특별법이 제정됨에 따라 포항지진의 구체적인 발생원인과 책임소재의 진상을 규명하고자 국무총리 소속으로 이학은 위원장을 비롯한 9명의 위원으로 위촉돼 진상조사에 들어갔다.

지난해 6월부터 포항지진의 발생원인과 책임소재 등의 진상규명을 위해 여러 기관과 단체, 전문가, 시민들로부터 포항지진의 진상조사를 위한 신청서를 접수했다.

그 이후 현장 주민의견 청취, 지열발전 부지 및 시추장비 현장조사, 서면과 대질조사를 실시한 끝에 조사를 마무리하고 그 결과를 주민에게 설명하고 질의·응답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위원회는 당초 지난 3월까지 활동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진상조사가 길어져 3개월 연장해 지난 6월까지 조사를 마무리하고 오는 29일 결과 발표를 앞두고 있다.

특별법에 따르면 진상조사위는 포항지진의 원인과 책임소재 규명, 지열발전사업의 부지선정 과정 등 추진과정에서의 적정성 조사 등에 관한 사항을 다룬다. 또한 포항지진 관련 법령, 제도, 정책, 관행 등에 대한 개선 및 대책 수립에 관한 사항도 결정토록 돼 있다.

시민들은 이번 진상조사위 결과 발표를 통해 포항지진의 진상이 명확하게 규명돼 실질적인 피해구제 지원과 피해지역의 회복을 위한 경제 활성화 및 공동체 회복 대책이 제대로 이뤄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포항지진이 발생한 후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정부조사연구단'이 1년여의 조사 끝에 지난 2019년 3월 포항지진을 지열발전에 의한 촉발지진으로 밝혀졌고 지난해 4월 감사원 감사결과 지열발전사업의 추진과정에서 발생한 20여건의 위법·부당행위가 드러났다.

포항시 관계자는 22일 "정부조사연구단과 감사원 감사결과로 포항지진의 원인과 위법·부당행위가 상당부분 밝혀졌지만 이번 조사를 통해 진상이 더 명확하게 밝혀지리라 기대한다"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피해구제 지원금의 지급과 함께 특별법에 명시된 피해지역의 회복을 위한 특별대책도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은재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2 16:58:31 수정시간 : 2021/07/22 16:58: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