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마을나눔터 사업...아나바다 장터, 플리마켓, 손 소독제 만들기 부스 운영 등
  • 경일대 학생들이 대구마을와락 장터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경일대 제공
[경산(경북)=데일리한국 김원균 기자] 경일대학교는 사회봉사 교과목 수강학생들이 지난 4월부터 대구마을와락 장터에 참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대구마을와락은 '나와락, 모여락, 즐겨락'의 '나와서 모여서 함께 즐기는 마을장터'란 슬로건으로 주민 주도의 나눔장터를 운영하는 대구시 마을나눔터 사업이다.

경일대는 링크플러스(LINC+)사업단의 지역사회 투비 이노베이션(TOBE Innovation)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대구시마을공동체만들기지원센터, 동구사회적경제문화센터와 협력해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학생들은 주민들이 마을 내 자원을 나누는 아나바다 장터, 마을별 주민 활동을 위한 플리마켓 등에 참여해 장터가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도왔다.

또 주민들이 보다 안전하고 즐겁게 장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손소독제 만들기 부스를 운영했다.

배영자 담당교수는 “주민 주도의 마을장터 운영을 지원하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실질적인 지역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대구마을와락 사업에 적극 동참해 공동체 활성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경일대 사회공헌원 엄태영 원장은 “이 프로그램은 우리 학생들에게도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나눔과 소통의 가치를 직접 실천하고 공동체 의식을 함양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가 됐으며, 지역사회연계 사회공헌활동의 장을 적극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원균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22 11:15:03 수정시간 : 2021/06/22 11:15:0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