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금지·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방역지침 준수하에 운영
  • 경로당 행복도우미들이 방역 및 소독작업을 시행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경북)=데일리한국 은재원 기자] 경북 경주시가 '코로나19'로 인해 운영을 중단했던 경로당 625개소에 대해 14일부터 운영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13일 경주시에 따르면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들의 안전을 위해 지난달 1일부터 경로당 운영을 중단했으며 외부활동이 줄어듦에 따른 피로감과 우울감을 호소하는 어르신들이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시는 어르신들의 일상 복귀를 위해 경로당 내 식사 금지·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하에 경로당 운영을 재개키로 결정했다.

하지만 백신접종을 완료하거나 1차 접종 후 14일이 경과한 어르신에 한해 경로당 이용이 가능하며 이용시간은 제한이 없다.

이번 결정에는 만60~74세 백신 사전예약률이 81% 달성한 것도 한 요인이 됐다.

경로당 운영 재개에 맞춰 경로당 행복도우미들이 전체 경로당을 대상으로 방역 및 소독작업을 시행하고 있다.

또 노인종합복지관도 운영을 재개해 어르신들의 일상생활 복귀를 지원한다.

주낙영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경로당과 노인종합복지관 운영이 중단돼 어르신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며 "경로당 운영 재개로 어르신들이 좀 더 활력있는 생활을 영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은재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3 16:48:40 수정시간 : 2021/06/13 16:48:4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