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단계획 승인…은현면 도하리, 남면 상수리 99만2000㎡에 3503억원 투입
  • '양주 은남일반산업단지' 조감도
[의정부(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경기도가 11일자로 '양주 은남일반산업단지' 계획을 최종 승인 고시(경기도 고시 제2021-5097호)했다. 사업 추진 11년 만이다.

11일 양주시 관계자에 따르면 '양주 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은현면 도하리, 남면 상수리 일원 99만2000㎡에 총 사업비 350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0년 산업단지 공급물량 승인을 시작으로 개발계획 수립 용역 착수, 임진강고시 2차 개정, 경기도 산업단지 지정 신청 등을 추진해왔으나 기업 입주수요 지연, 사업시행자 미확보 등의 문제로 사업 추진이 장기간 지연됐다.

지지부진하던 대상 사업은 지난해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와 경기도 산업입지심의, 국토교통부 산업단지 지정계획 등 주요 행정절차를 거쳐 군사보호구역시설로 지정된 산업단지 조성사업 대상지가 올해 초 해제됨에 따라 산업단지 계획 승인 절차만을 앞두고 있었다.

시는 이번 산업단지계획 승인에 따라 감정평가와 토지보상 절차를 거쳐 오는 2022년 조성공사를 착공할 계획이다.

은남일반산업단지에는 국내 최대 복합물류기업인 로지스밸리와 국내 대표 생활용품기업 아성다이소와 각각의 협력 제조기업들이 18만평, 10만㎡ 규모로 입주할 예정이며 전자·전기·기타기계·물류 등 10개 첨단 유망업종이 입주 준비 중으로 경기북부 산업·경제 중심축으로서의 기능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국지도 39호선, GTX-C 노선 등 우수한 광역 교통망과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 반영으로 통한 입주기업 법인세 감면 세제해택, 전용공업용수 공급 등 우수한 입지여건을 갖추고 있어 양주 서북부 개발의 핵심 거점으로 거듭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양주시는 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3946억원의 경제효과와 1800여명의 고용유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이번 경기도 산업단지계획 승인의 배경에는 지역 전략산업과의 연계 발전을 통한 경기 북부 스마트산업 벨트의 한 축으로서 자리매김할 은남일반산업단지의 조속한 조성을 위해 이성호 양주시장, 정성호 국회의원, 박재만·박태희 도의원이 국토교통부 산업정책심의, 경기도 산업입지심의 등 사업의 타당성과 시급성을 적극 피력하는 등 수년간 기울여온 노력이 주요하게 작용했다는 평가다.

정성호 국회의원은 "경기도 균형발전의 중심에 있는 은남일반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적기에 조성돼 한국형 뉴딜의 성공 사업으로 평가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지속적인 관심 촉구와 지원을 위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를 해소하고 경기도 균형발전과 양주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양주 은남일반산업단지의 성공적인 조성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적기에 산업단지가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4:36:21 수정시간 : 2021/06/11 14:36: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