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재단과 협업, 취약계층에 단열, 창호교체, 에어컨설치 등
  • 오산시청 전경.사진=오산시청 제공
[오산(경기)=데일리한국 심재용 기자] 경기 오산시는 저소득층 에너지복지 실현을 위해 ‘2021년 에너지효율 개선사업’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에너지효율 개선사업은 오산시와 한국에너지재단이 함께 추진하며, 주거환경이 열악한 취약계층에 단열공사, 창호교체, 보일러교체, 에어컨 설치 등을 지원해 에너지복지를 실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제공을 목적으로 시행한다.

지원 대상자는 국민기초생활수급가구, 차상위계층, 지자체장의 추천을 받은 복지사각지대 일반저소득가구 등이다. 공공임대(LH, 도시공사 소유) 거주자 및 2년 내 동일사업 지원가구는 제외된다. 사업 대상자로 선정 시에는 가구당 최대 약 220만원의 에너지 효율개선 공사비가 지원된다.

오산시는 지난해 270여가구를 지원했다. 올해는 170가구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신청은 6월 말까지 각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지역경제과(031-8036-7568)로 문의하면 된다.

기자소개 심재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2:25:49 수정시간 : 2021/06/11 12:25:4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