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공=광양시
[광양(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전남 광양시는 국가지원지방도 58호선 광양경찰서~반송재 구간의 가로수 미조성구간에 미세먼지 저감과 도로 경관을 고려해 특색있는 가로숲길을 조성했다.

2019년 개통된 국지도 58호선은 차량 통행량이 많아 도시 이미지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지만, 시가지에 비해 식재된 가로수가 많지 않아 가로수 식재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된 구간이다.

시는 올해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 대상지에 국지도 58호선을 포함시키고 10억 원의 예산을 확보한 뒤, 대왕참나무 1023주, 아카도철쭉 1만 1720주를 심어 약 5.4km 구간을 가로숲길로 조성했다.

광양시는 2019~2020년 전국 기초단체 중 최대인 8ha 면적에 총사업비 80억원(국비 40억, 시비 40억)을 확보해 태인동 명당국가산단, 광양읍 초남공단과 익신산단, 옥곡면 신금산단지역을 중점적으로 조성했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5:50:01 수정시간 : 2021/05/13 15:50:0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