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울릉군청 전경.사진=김문도 기자
[울릉(경북)데일리한국 김문도 기자] 경북 울릉군은 지난10부터 12일까지 지역 일원에서 민·관·군·경·소방 통합방위작전태세 확립을 해 '2021년 화랑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지자체 각종 재난으로 인해 지난 2016년 이후 6년 만에 실시하는 훈련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당초 4박5일 훈련기간은 2박3일이었으나 훈련참가 규모를 3분의1 축소해 통합방위 및 전시대비 핵심 분야 훈련과제를 선정 실시했다.

1일차 적의 사동해수욕장 침투로 시작해 합동정보조사팀 출동 훈련, 2일차 통합방위지원본부 운영 및 통합방위사태 선포, 3일차 통합기동타격대 출동 및 통합 소화훈련에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

특히, 코로나19 방역 일환으로 상황실 운영은 사무실 대기를 원칙으로 하고, 필수 운영 인원은 주요 상황발생 시 통합방위지원본부 및 전시종합상황실에서 모여 상황조치를 실시했다.

울릉군 관계자는 “지역의 안보를 지키기 위해 울릉도의 전 국가방위요소가 한 뜻으로 훈련에 임했으며, 이번 화랑훈련을 통해 지역 통합방위태세 확립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 한번 되새기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문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5/13 15:49:05 수정시간 : 2021/05/13 17:48:2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