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가 자사 제품인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고 발표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발당한 남양유업을 상대로 압수수색에 나선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 모습. 사진=남양유업 제공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경찰이 자사 제품 불가리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남양유업을 상대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30일 오전 9시 30분께부터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 내 사무실 3곳과 세종연구소 내 사무실 3곳 등 총 6곳에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남양유업 본사 내 홍보전략실, 재무회계실, 전산실과 이번 불가리스 연구를 진행한 항바이러스면역연구소 내 연구개발실 등의 자료를 중점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식약처는 남양유업이 지난 13일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발효유 제품이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회사 측이 순수 학술 목적이 아닌 홍보 목적으로 심포지엄을 열었다고 판단하고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해 사건 경위와 허위 광고 의도 등이 있었는지를 살펴볼 계획이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30 14:59:13 수정시간 : 2021/04/30 14:59:3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