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식표 발급, 담양경찰서와의 협업 등으로 실종 예방 체계 구축
  • 담양보건소 전경
[담양(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치매 어르신 실종 사고 예방과 실종 시 신속한 발견을 위해 치매 어르신을 대상으로 배회감지기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배회감지기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활용한 휴대성이 좋은 손목시계형 단말기로, 치매노인이 일정 지역을 벗어나면 미리 등록된 보호자 스마트폰으로 메시지가 전송되어 대상자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실종 예방에 큰 효과가 기대된다.

군은 어르신 인식표 발급, 배회감지기 보급, 사전 지문 등록 등 치매어르신의 실종예방을 위한 치매환자 지원서비스를 구축하고 있으며,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치매환자와 가족을 위한 돌봄 문화 확산을 위하여 다양한 치매환자 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배회감지기 무상 지원과 관련한 문의는 담양군치매안심센터(061-380-2965~2969)로 하면 된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1:49:53 수정시간 : 2021/04/21 11:49: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