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만원 바우처카드 지급 … 지역 농협 통해 신청
  • 담양군청
[담양(전남)=데일리한국 봉채영 기자] 전남 담양군(군수 최형식)은 여성농어업인의 복지 증진과 문화·여가 생활을 위한 ‘여성 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 카드 발급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사업은 문화적 여건이 열악한 농어촌지역 여성농업인에게 문화생활을 할 수 있는 비용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본인이 2만원을 부담하면 20만원을 바우처 카드로 지급한다.

지원 대상은 전남도내 1년 이상 주소를 두고 실제 농업에 종사하는 20세 이상 75세 이하의 여성농업인으로, 사업자 등록 및 전업적 직업을 가지고 있거나 다른 법령에 의해 유사한 복지서비스 수혜자는 제외된다.

카드 발급은 12일부터 지역 농협을 통해 신청가능하고 문화, 여가, 스포츠, 음식점 등 어느 곳에서나 일상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연말까지 사용하지 않은 잔액은 모두 반납된다.

기자소개 봉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12 11:33:35 수정시간 : 2021/04/12 11:33: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