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해남군
[해남(전남)=데일리한국 방석정 기자] 해남군이 오는 15일부터 주민참여형 자원순환사업인 재활용품 유가보상제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2021년 해남형 뉴딜사업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재활용이 가능한 제품을 가져오면 품목별로 포인트를 적립해 해남사랑상품권으로 교환해 준다. 유가보상제의 포인트를 받으려면 '비우고, 헹구고, 제대로 분리하고'를 실천해야 한다.

이는 오는 6월까지 해남읍사무소에서 시범 운영된다. 7월 이후에는 면지역까지 확대 추진될 예정이다. 운영시간은 월~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까지이다. 포인트 교환 품목은 플라스틱류(5종), 빈병류(3종), 캔류(2종), 중고의류, 종이류(3종)다. 공병 보증금이 지급되는 소주병과 맥주병, 골판지 박스는 제외됐다.

한편 군에 따르면 재활용 쓰레기는 1930톤이 배출댔다. 선별장을 거쳐 실제 재활용된 비율은 58.9%(1137톤)이다. 나머지는 소각과 매립 처리된다.

군은 이번 재활용품 유가보상제를 통해 재활용품 수거율을 높이는 것은 물론 올바른 재활용품 배출로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고, 분리수거 정착 비율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2050 전라남도 탄소중립비전 선포에 맞춰 실시되는 재활용품 유가보상 실시는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고 소각 등으로 발생하는 탄소, 미세먼지 배출을 줄이는 등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실천방안이다”며“땅끝해남에서 청정일번지의 위상을 지킬수 있도록 많은 주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방석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7 17:56:57 수정시간 : 2021/03/07 17:56: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