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순천시의회 제공
[순천(전남)=데일리한국 정상명 기자] 순천시의회 ‘포스트 코로나 순천시 선제적 대응전략 연구회는 28일 순천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지역경제 위기 극복을 주제로 제5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 방안에 대한 분야별 연구과제와 정책 연구용역 추진에 대해 협의하고 향후 일정을 논의했다.

회의에 참석한 연구모임 소속 의원들은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다양한 고민과 의견을 공유하고, 코로나19 상황이 1년 이상 지속되면서 나타나는 지역사회의 변화와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인한 효과, 지자체 지원 사각지대 발굴과 이에 따른 지원 방안에 대해 다각적인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순천시의회 허유인 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이 1년 이상 지속되고 있는 현시점에서 연구모임을 통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마련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모임 회장을 맡고 있는 이복남 의원은 “정책 연구용역 추진을 통해 재난지원금 지급 등에서 소외되는 사각지대를 줄이고, 이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복남 회장, 박종호 부회장을 비롯해, 문규준, 남정옥, 장숙희, 나안수, 박재원, 김영진, 박혜정, 김미애 의원 등 10명의 의원으로 구성된 포스트 코로나 연구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의 변화를 점검하고 제도 개선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순천시의 정책 방향을 연구하기 위해 지난해 9월에 결성됐다.

기자소개 정상명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28 16:57:34 수정시간 : 2021/01/28 16:57:3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