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15일 2박 3일의 일정으로 방한한다.

외교부는 비건 대표가 16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남을 갖고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비건 대표와 이도훈 본부장은 협의 후에 함께 약식회견을 통해 입장도 발표한다.

비건 대표는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에 해외출장을 떠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대신해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예방한다.

비건 대표는 또한 청와대 등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가 돌파구를 찾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3 19:59:50 수정시간 : 2019/12/13 19:5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