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연일 한반도 상공에 정찰기 투입…대북 감시 활동 강화
  • 미국 공군 RQ-4 글로벌호크가 경기도 남부 등 한반도 상공 5만2천피트(15.8496㎞)를 비행했다고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이 11일 밝혔다. 사진은 글로벌호크 비행 경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미국이 연일 한반도 상공에 정찰기를 투입해 대북 감시 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고(高)고도 무인정찰기인 글로벌호크까지 한반도 상공에서 정찰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11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은 미 공군 RQ-4 글로벌호크가 경기 남부 지역 등 한반도 상공 5만 2000피트(1만 58496㎞)를 비행했다고 밝혔다.

작전반경이 3000㎞에 이르는 글로벌호크는 한반도 남부나 동해상에서도 북한 전역을 감시할 수 있다. 이에 글로벌호크가 휴전선과 가까운 경기 남부 상공을 비행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미군은 북한의 동창리 엔진 시험 이후 연일 정찰기를 투입해 한반도 상공에서 대북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미 공군 정찰기 리벳 조인트(RC-135W)는 이달 9일과 11일, 지상감시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는 10일 한반도 상공에서 작전을 펼쳤다.

앞서 지난달 30일에는 U-2S(드래건 레이디), 이달 2일에는 RC-135W(리벳 조인트), 3일에는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가 한반도 상공에서 임무를 수행했다.

  • 미국 공군의 지상감시정찰기 E-8C 조인트 스타즈(J-STARS)가 비행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11 12:09:13 수정시간 : 2019/12/11 12:0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