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경고통신·경고사격 실시 후 서쪽 원해로 퇴거 조치”
  • 해군 고속정의 돌격기동 시범.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군은 27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으로 넘어온 북한 민간상선에 대한 퇴거 작전을 벌였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늘 오전 6시 40분경 백령도 서북방에서 NLL 이남으로 진입해 남하하는 미상 선박 한 척을 포착해 추적·감시했다”며 “12시 30분경 우리 군은 소청도 남방 해상에서 이 선박이 북한 민간상선임을 확인해 경고통신 및 경고사격을 실시 후 서쪽 원해로 퇴거 조치 중”이라고 밝혔다.

한 군 관계자는 “지금까지 확인된 바는 이 선박이 기상불량 및 기관고장으로 (NLL 이남) 해당 지역까지 이동한 것으로 파악했다”며 “현재 자력으로 저속으로 (원해로) 이동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 상선은 기상 불량과 기관 고장으로 표류해온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이날 오후 자력으로, 저속으로 서해 원해로 이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7 17:21:57 수정시간 : 2019/11/27 17:2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