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일 외교당국 간 협의서 수출규제 철회 이뤄지길 기대”
  • 외교부. 사진=외교부 제공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 유예 결정이 발표된 이후, 일본 외무성 차관이 한국 측에 사과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연합뉴스는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소미아 종료 유예 결정이 발표된 지난 22일 외교부는 주한일본대사관 정무공사를 불러들였다. 일본 경제산업성이 지소미아 종료 유예와 관련 수출규제 조치에 당장 변화는 없다고 발표한 데 대해 항의하기 위한 것이었다.

외교부는 일본 대사관 정무공사에게 실제 합의내용과 다른 일본정부의 입장이 보도된 것에 대해 강하게 문제를 제기했고, 일본 대사관 정무공사는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이는 일본 외무성 차관의 메시지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주한 일본 대사관 정무공사를 초치하고 일본 외무성 차관의 사과를 받았다는 보도가 사실이냐’는 질문에 “외교당국 간 소통 사항, 상세, 세부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김 대변인은 ‘향후 한일 간 수출규제 협의에서 일본 측이 어떤 자세로 나오기를 희망하느냐’는 질문에는 “저희로서는 관련 규제가 철회되고 원상복원되기를 기대하고 있는 것이니, 그런 방향으로 협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1/26 15:01:06 수정시간 : 2019/11/26 15:0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