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얼굴은 각각 이목구비 거리와 위치에 따라서 확연히 달라 보일 수 있다. 그 중에서도 눈썹이 쳐져 눈과 눈썹 사이 거리가 좁다면 눈이 전반적으로 답답해 보이고 사나운 느낌을 줄 수 있다. 특히 미간과 콧등 주름은 상안검 성형술만으로는 개선이 어려워 주름과 쳐진 눈썹을 동시에 개선하기 위한 의학적인 방법으로 내시경 이마거상술이 거론된다.

이마거상술은 중년층뿐만 아니라 젊은층에서도 시행되고 있다. 눈가 주변의 주름이 깊게 생겼거나 눈꺼풀이 처지고 눈과 눈썹 사이의 거리가 좁은 경우 및 안면부 이마의 주름으로 인해 나이가 들어 보인다면 고려할 수 있다. 이마의 주름을 개선하는 수술로 알려져 있지만 이와 동시에 눈과 눈썹의 거리를 적절한 비율로 조정할 수 있어 전반적으로 눈매와 눈썹 라인을 교정하고, 쌍꺼풀 라인 개선과 눈매 확장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내시경을 활용하는 내시경 이마거상술은 혈관 및 신경 등을 파악하기가 용이하다. 헤어 라인 부위의 두피를 약 1~1.5cm정도 절개를 하고 내시경을 통해 신경과 혈관의 위치를 확인한다. 이후 관자, 이마, 눈 위, 콧등 미간 주름까지 박리하여 처진 이마와 눈썹을 거상한 다음 이마뼈에 고정시켜 지속적으로 유지되도록 한다.

김홍열 연세미도성형외과 원장은 “이마거상술은 내시경을 통한 제대로 된 박리가 키 포인트이다. 내시경 이마거상술은 절개 범위가 짧아 조직 손상이 적고 회복이 비교적 빠른 편에 속하나 보톡스나 필러와 같은 시술과는 다르게 마취와 절개를 통해 진행되는 수술”이라며 “때문에 단순히 비용적인 측면에 중점을 두기보다는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개인별 맞춤수술 계획과 안전을 위한 마취 시스템 유무 등을 고려해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7/28 10:09:52 수정시간 : 2021/07/28 10:0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