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면 피부의 탄력이 떨어지면서 얼굴 곳곳에 주름이 발견되기 마련이다. 특히 본격적으로 중년층에 접어드는 50대의 경우 피부 탄력을 유지하는 콜라겐과 엘라스틴 수치가 감소하여 피부 노화가 급속하게 진행된다.

이에 최근에는 보톡스, 필러, 안면거상술 등 다양한 시술들의 도움으로 동안을 유지하려는 이들이 많다. 그 중 안면거상술은 근본적인 노화의 원인을 해결하는 방법으로 무너진 얼굴형과 탄력을 균형 있게 개선할 수 있다.

안면거상술은 눈에 잘 띄지 않는 헤어라인과 귀 뒤쪽 라인을 따라 절개한 후 박리한 후 남는 피부에서 SMAS층을 제거 및 당겨 봉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때 피부의 겉면이 아닌 안면 근육 사이에 위치해 있는 SMAS층을 끌어올려 고정하는 단계가 핵심이다. 이를 고정하여 여유 피부를 절개한 후 주름을 개선하고 팽팽하게 당겨 올리는 과정을 진행할 때 보다 만족스러운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다만, 이러한 주름 성형은 얼굴 피부를 다루는 고난이도 수술인 만큼 섬세한 기술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단순히 저렴한 비용만을 따지기 보다 정확한 진단을 바탕으로 수술을 진행해야 한다. 특히 안면의 조직에는 표정 근육과 미세혈관 등 서로 얽혀 있기 때문에 이를 정확히 파악한 후 개인의 고민 부위에 따라 맞춤 솔루션을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유한수 에이트성형외과의원 원장은 “안면거상술을 계획하고 있다면 가격이나 과장된 후기에 집중하기 보다 수술 전 충분한 상담을 통해 개인마다 다르게 나타나는 피부 조직, 처짐의 정도, 주름의 방향 등을 명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며 “더 나아가 전문의 숙련도와 체계적인 프로세스, 안전지향 시스템 등이 갖추어져 있는지 확인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11 13:47:14 수정시간 : 2021/06/11 13:47:1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