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간단한 시술로 인상을 바꿔주고, 이목구비를 또렷하게 만들어주는 반영구화장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는 피부 표피층에 색소를 침투시켜 눈썹, 입술, 아이라인 눈매, 헤어 라인 등을 교정하거나 또렷하게 만들어주는 시술이다. 2~3년 동안 유지되기 때문에 매일 메이크업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고 선명한 인상을 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효과를 얻기 위해 반영구화장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면서 의료인이 아닌 반영구화장 시술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반영구화장 시술은 간단하게 보일 수 있지만, 피부에 상처를 내고 색소를 주입하는 것이기 때문에 시술자 피부 깊이에 대한 이해도와 시술 기구의 철저한 소독이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의료인이 아닌 경우 피부층에 대한 이해도가 낮을 수 있으며, 일회용 기구 사용이나 철저한 소독 과정이 지켜지지 않을 수 있어 감염과 같은 부작용에 더 쉽게 노출될 우려가 있다.

미용을 위해 진행되는 반영구화장은 결과물도 매우 중요한데, 천연색소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에는 색이 산화되어 푸른빛이나 회색 빛으로 변색될 수 있어 효과에 대한 만족도가 떨어질 수도 있다. 반영구화장을 고민 중이라면 디자인 기법이나 사용 색소, 위생관리 등 다양한 부분들을 확인해야 한다.

이은지 을지로 단아의원 대표원장은 “반영구화장은 짧고 간단한 시술로 오랜 기간 선명한 이목구비를 유지할 수 있어 많은 이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시술 중 하나인데, 그만큼 안전하지 않은 시술업소들이 많아 부작용으로 인한 피부 치료를 목적으로 내원하는 분들이 점점 늘고 있다“며 “이는 피부에 상처를 내는 시술이기 때문에 피부층에 대한 전문적 지식이 필요할 뿐 아니라 시술에 사용되는 기구들의 철저한 소독 과정도 매우 중요한데, 이러한 여건이 충족되지 않는다면 감염의 가능성이 높아지고,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6/09 14:31:21 수정시간 : 2021/06/09 14:31:21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