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사회에 들어서면서 스펙뿐만 아니라 외모 또한 하나의 경쟁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남녀 불문하고 외모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이를 반영하듯 본인의 외모보다 더 나은 모습으로 개선하기 위해 성형외과를 찾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늘어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코의 변화를 위해 성형외과를 방문하는 이들이 많다. 코는 얼굴의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어, 모양이나 높이에 따라 이미지를 크게 좌우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코가 낮고 뭉툭한 경우에는 촌스럽고 투박한 이미지가 나타나는 반면, 높고 얄쌍한 코는 입체적인 얼굴과 함께 세련된 이미지 연출이 가능하다.

하지만 무턱대고 코성형을 진행해서는 안 된다. 무조건 높은 콧대를 원하거나, 동경하는 연예인의 코 모양을 고집하는 경우 성형 후 오히려 부자연스러운 결과나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대표적으로 코끝이 당겨 올라가는 구형구축 현상이 나타나거나 실리콘이 비쳐 보이는 등의 부작용이 있다.

특히 코성형은 수많은 신경과 근육이 밀집한 얼굴 안면부 중심에서 이루어지는 고난도 수술이기 때문에 면밀한 진단과 함께 풍부한 임상경험과 숙련된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을 통해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울러 충분한 상담을 통해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콧대의 높이나 길이, 모양을 디자인하는 게 필요하다.

윤태호 새김성형외과 원장은 “코성형은 숙련된 성형외과 전문의와의 1:1 맞춤 상담을 통해서 자신에게 알맞은 수술 방법과 재료를 선택하는 것이 만족도 높은 수술을 위한 방법”이라며, “만일 특정 코 모양이나 낮은 비용만을 고집해 병원을 선택한다면 재수술을 해야 하는 상황까지도 생길 수 있어, 자신의 얼굴에 조화로운 비율을 고려한 맞춤 성형을 진행하는 병원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21 16:36:18 수정시간 : 2021/04/21 16:36:1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