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주 이화의료원 사회공헌부장(왼쪽)이 ‘기적모금 88프로젝트’ 홍보 이벤트 일환으로 부활절 달걀과 안내 책자를 나눠주고 있다. 사진=이화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은 이달 6일부터 말일까지 ‘이화의료원 기적모금 88프로젝트’ 홍보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김영주 이화의료원 사회공헌부장 등은 이대목동병원과 이대서울병원 교직원 식당에서 부활절 달걀을 나눠주며 기적모금 88프로젝트를 홍보했다. 또한 4월 30일까지 퀴즈 응모이벤트를 열어 기념컵, 에코백, 컵받침 등 기념품을 제공한다.

이화의료원 기적모금 88프로젝트는 1883년 루신다 볼드윈 여사의 88달러 기부를 바탕으로 1887년 조선 최초의 여성 전문 병원 ‘보구녀관’(普救女館)이 탄생, 현재의 이화여자의료원으로 발전한 것에 착안, 시작됐다.

1구좌에 8만8000원으로 참여할 수 있고, 기부자는 후원 구좌수를 정할 수 있다. 지난 1월 시작된 프로젝트에는 교직원, 이화여대 동문, 환자, 보호자 등 200여 명이 동참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김영주 사회공헌부장은 “88달러의 작은 정성에서 한국 여성 의료의 역사가 시작됐듯, 많은 이들의 88 프로젝트 기부에 동참해 새로운 이화의 가치를 실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7 10:11:45 수정시간 : 2021/04/07 10:11: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