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노소 불문하고 미용에 대한 관심은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특히 기미, 잡티, 주근깨 등의 색소질환으로 피부 고민을 하는 사람의 치료 문의가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기미나 잡티, 주근깨가 생기는 원인과 부위는 각각 다르지만 평균적으로 눈 주위가 가장 많고 광대뼈, 관자놀이, 턱 선 부위까지 넓게 분포한다는 특징이 있다. 가장 큰 원인은 자외선인 만큼 평소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줘야 하는데, 계절과 관계없이 관리를 해줘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색소질환이 발생하기 시작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기능성 화장품을 사용하거나 더 이상 짙어지지 않기 위해 더욱 꼼꼼한 자외선 차단관리에 힘쓴다. 그러나 색소질환은 한 번 생기면 없어지지 않는다. 발생되는 색소질환의 모양과 크기, 색상이 각기 다르게 나타나는데 이는 얼굴 빛을 칙칙하게 만들고 나이가 더 들어 보이는 요인이 될 수 있는 외관적 스트레스 요인이 된다.

때문에 색소질환으로 고민하는 이들에게 의료진들은 레이저를 통한 근본적인 치료 방법으로 개선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색소질환 치료에 사용되는 레이저는 다양하다. 흔히 널리 알려진 방법으로는 레이저토닝을 볼 수 있다.

이 가운데 ‘피코토닝’은 기존의 레이저토닝 방식에서 업그레이드 된 ‘피코 세컨드’ 방식의 토닝법이다. 기존 레이저토닝의 경우 ‘나노 세컨드’ 방식을 이용했지만 피코 세컨드 방식은 기존보다 레이저 조사 시간이 약 1000배 빠르고 짧은 시간 안에 강력한 레이저 파워를 색소질환에 집중적으로 조사해 치료하는 시술이다.

특히 다양한 파장을 사용하는 피코토닝은 피부 표피층에 발생한 색소질환 외 진피층까지 깊숙하게 발생된 색소질환까지 개선이 가능하여 깊이와 모양이 다른 색소질환의 치료 범위가 넓다는 장점이 있다.

서현 비타민의원 주기윤 대표원장은 “피코토닝은 정상적인 멜라닌 색소가 파괴되는 시간보다 짧은 시간 안에 레이저가 조사되기 때문에 정상적인 피부 조직의 손상 없이 색소만을 선택적 치료할 수 있어 부작용의 우려가 적다”며 “다만 피코토닝 또한 다른 토닝과 마찬가지로 1회 치료만으로 드라마틱한 효과를 기대해서는 안된다”고 설명했다.

주 원장은 “기미나 오타모반과 같이 비교적 피부 깊은 층에 자리잡은 색소질환의 경우 최소 2~3회 정도 이상 시술을 받으면서 증상이 호전되는 효과를 지켜보면서 필요 시 횟수를 늘려가는 등 진료가 필요하다”며 “색소질환 치료 시 무작정적인 레이저 시술 보다는 내 피부상태에 따라 질환의 특성을 파악한 정확한 진단을 통해 그에 맞는 파장의 레이저로 시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4:24:23 수정시간 : 2021/03/04 14:24:2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