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히 때우던’ 김밥에서 ‘제대로 채우는’ 김밥으로
좋은 음식과 서비스 합리적 가격으로 제공
패스트캐주얼(fast-casual)이 새로운 외식 트렌드로 주목 받고 있다. 수준 높은 음식과 서비스를 패스트푸드점처럼 빠르고 효율적인 방식으로 제공하는 것이다.

패스트캐주얼은 2000년대 중반 이후 미국에서 성장세를 보이다가 최근 국내에서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패스트캐주얼이 패스트푸드와 차별되는 가장 큰 특징은 고품질이다. 하지만 합리적인 가격과 신속성, 고효율은 패스트푸드와 유사하다.

프리미엄 김밥 브랜드 ‘바르다 김선생’(대표 나상균)은 ‘김밥집’이 아닌 ‘김밥 식당’이라는 모토로 누구나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분식 메뉴인 김밥을 새롭게 재해석하여 고급스럽게 제공하고 있다.

바르다 김선생은 도정한지 15일 미만의 국내산 쌀, 청정지역에서 재배한 김, 전통방식으로 생산한 참기름, 식품첨가물을 사용하지 않은 백단무지 등 질 좋고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하여 맛과 건강을 모두 만족시키고 있다.

여기에 평범한 물과 육수가 아닌 보리와 옥수수로 우려낸 구수한 곡차와 양지를 삶아낸 육수를 제공하는 등 작은 것 하나까지 고객의 건강을 생각하며 바른 재료를 고집하고 있다.

좋은 식재료를 사용하면서도 3000~4000원 대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가치소비를 지향하는 고객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바르다 김선생 관계자는 “패스트캐주얼은 음식을 제공하는 방식은 패스트푸드 전문점과 비슷하지만 고급스런 식재료와 맞춤화 메뉴, 세련된 분위기 등 레스토랑이 제공하는 고급서비스를 지향하고 있다”며 “건강한 음식과 합리적인 가격대의 음식을 찾는 소비 트렌드가 더해지면서 앞으로 패스트캐주얼 브랜드들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샛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6/04/12 10:07:52 수정시간 : 2016/04/12 10:07:5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