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최근 논란이 됐던 자신의 ‘멸공’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노조 측이 해당 발언에 대해 우려하는 입장문을 낸 지 하루 만이다.

정 부회장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이마트 노조 성명이 실린 기사 사진을 캡처해 올리면서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고 사과했다.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지난 12일 '기업인 용진이형은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앞서 다수의 게시글을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리면서 ‘멸공’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여론은 신세계 계열사 불매운동을 벌이자는 ‘신세계보이콧’과 계열사를 적극 이용하자는 ‘신세계바이콧’으로 나뉘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이번 발언과 관련해 “앞으로 고객과 임직원들 의견을 더욱 경청하고 자숙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주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2/01/13 16:50:17 수정시간 : 2022/01/13 17:0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