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전 애호가들의 니즈 적극 반영
에어프라이어로 손쉬운 조리 가능
  • 사진=빙그레 제공
[데일리한국 정은미 기자] 빙그레가 김치전의 바삭한 가장자리, 꼬투리만을 담은 냉동 스낵전 ‘바싹꼬투리전’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바싹꼬투리전은 신박한 제품을 찾아 새로운 경험을 원하는 MZ세대와 간편한 조리법을 선호하는 홈·혼족을 겨냥해 출시한 제품이다.

제품 이름처럼 김치전에서 가장 인기 있지만 적은 부분인 바삭한 식감의 꼬투리만으로 제품을 구성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비오는 날이나 간단한 술안주와 간식 등으로 김치전이 생각나는 날 에어프라이어로 손쉽게 조리해 즐길 수 있다.

제품의 원재료로 국내산 김치만을 사용했으며 간장 대신 갈릭소스를 동봉해 김치전을 새로운 방식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바싹꼬투리전은 이날부터 쿠팡에서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기자소개 정은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9 09:25:12 수정시간 : 2021/12/09 09:2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