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돼지바 돝-짝대기’와 ‘돼지바 그릭복숭아’ 사진=롯데푸드 제공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롯데푸드는 MZ세대의 아이디어로 기획된 돼지바 신제품 2종 ‘돼지바 돝-짝대기’와 ‘돼지바 그릭복숭아’를 선보인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제품은 젊은 세대의 아이디어를 실제 제품으로 구현한 것으로, 일종의 ‘팬슈머(팬+컨슈머)’ 제품 사례다.

앞서 롯데푸드는 지난 8월 MZ세대의 상상력으로 돼지바 신제품을 기획하는 ‘셰프돼장’ 공모전을 실시한 바 있다.

공모전 기간 동안 총 565건의 재미있는 아이디어들이 출품됐으며, 롯데푸드는 심사를 통해 14개 작품에 시상했다.

이 중 실현 가능성이 높은 두 가지 아이디어가 제품화로 이어진 것이다.

돼지바 돝-짝대기는 20대 금융회사 디지털 마케터가 아이디어를 낸 제품으로 제주도 지역의 특색을 듬뿍 담았다.

특산물인 백년초와 땅콩을 활용했다. 딸기맛 시럽 대신 백년초 시럽을 채우고 아이스크림은 땅콩맛으로 담았다.

겉에는 현무암이 떠오르는 블랙 초코 크런치를 입혔다. 패키지도 돌하르방 돼지 캐릭터로 포인트를 줬다.

돝-짝대기라는 표현도 ‘돼지바’라는 단어를 제주도 방언으로 표현한 것이다. 제주 방언으로 돼지를 뜻하는 ‘돝’과 막대기(바)를 뜻하는 ‘짝대기’의 조합이다.

돼지바 돝-짝대기는 제주도 지역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한정판 제품으로 운영한다.

돼지바 그릭복숭아는 요리 인스타그램 계정을 운영중인 주부의 출품작이다. 속에는 딸기 시럽 대신 복숭아 시럽이 들어있다. 이를 요거트 아이스크림이 감싸며 그릭복숭아 맛을 재현했다. 화이트 크런치로 겉을 마감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한 이색 돼지바는 상상력이 현실이 된다는 돼지바 브랜드 캠페인의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롯데푸드가 전개하고 있는 다양한 브랜드를 통해 MZ세대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8 14:25:32 수정시간 : 2021/12/08 14:2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