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국화이자에서 5세∼11세 어린이용 코로나19 백신 허가를 위한 임상자료를 제출해 사전 검토에 착수했다고 1일 밝혔다.

화이자는 5세~11세를 대상으로 성인 용량의 1/3인 10㎍을 투여한 임상시험 결과에 따라 이번 사전검토 신청 시 면역원성 결과, 안전성 자료 등을 제출했다.

식약처는 제출된 임상 자료를 토대로 안전성과 효과성을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다.

화이자의 코로나 백신은 5∼11세 어린이용으로 미국에선 지난 10월29일 긴급사용승인 됐으며 유럽에선 11월26일에 허가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안전하고 효과 있는 백신이 신속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2/01 15:29:43 수정시간 : 2021/12/01 15:29: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