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데일리한국 지용준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한 모더나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오늘(이날) 국내에 처음 공급된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인천 연수구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출하식이 개최된다.

보건복지부는 모더나 백신을 출하하는 과정을 공개할 방침이다. 이번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출하되는 모더나 백신은 국내 공급분인 243만5000회분 중 일부다.

앞서 정부는 지난 26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초도물량을 이번주 내 국내에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한 모더나 백신은 4분기 신규 접종과 2차 접종, 고위험군 대상 추가접종(부스터샷)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지금껏 국내에서 접종이 이뤄진 모더나 백신은 모두 해외에서 제조한 제품이었는데, 이제 우리나라에서 생산한 모더나 백신을 국내에서 맞을 수 있게 됐다.

출하식에는 권덕철 복지부 장관, 김헌주 질병관리청 차장, 박주경 수송지원본부장, 우영택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 등이 참석한다.

기자소개 지용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8 08:54:30 수정시간 : 2021/10/28 09:03:45